보도자료

국민대, 국내 최초 비이공계 프로그래밍 교육 의무화

관리자 0
836 2015.03.30 17:02

짧은주소

본문

유지수 국민대 총장
유지수 국민대 총장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국민대가 통상 공대생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는 컴퓨터 프로그래밍 과목을 문과와 예체능계 학생들에게도 의무로 수강하도록 한다.

23일 국민대에 따르면 이 학교는 2015학년도 신입생부터 문과와 예체능계 등 비이공계 학생 전원에 대해 프로그램 코딩(coding) 등을 가르치는 '컴퓨터 프로그래밍Ⅰ·Ⅱ' 과목을 두 학기에 걸쳐 필수적으로 수강하도록 했다.

이처럼 전교생을 상대로 졸업 요건으로 프로그래밍 과목을 수강토록 한 것은 국내 첫 사례라고 국민대는 강조했다.

첫 학기에는 계산 도구로 컴퓨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엑셀 프로그램을 익히고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이 개발한 기초 프로그래밍 언어인 '스크래치언어'를 통해 소프트웨어의 논리구조를 이해토록 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이 기초 프로그래밍 능력을 배양하면 두 번째 학기에서는 개발자용 언어인 '파이썬'(Python) 언어를 습득하며 소프트웨어의 알고리즘과 데이터 조직화를 본격적으로 배운다.  

이를 모두 이수하면 간단한 채팅이나 메신저, 게임 등의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다.

국민대
국민대국민대 전경 전경 본관

국민대는 앞으로 정해진 시간 안에 주어진 주제와 관련된 프로그램을 만들어내는 대회인 '해커톤'과 학생들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소개하는 전시회 등도 개최할 계획이다.

이런 보편적 소프트웨어 학습은 최근 교육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미국에서도 어린이와 청소년, 일반인 대상 컴퓨터 프로그래밍 교육 캠페인이 활발한 추세다. 

비영리단체 '코드닷오그'(www.code.org)가 재작년 12월부터 벌여온 소프트웨어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인원이 최근 1억명을 넘어서 화제가 된 바 있다.

과목 개설을 주도한 이민석 국민대 컴퓨터공학부 교수는 "이제 소프트웨어는 새로운 가치 창출의 핵심 동력"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인문·사회·산업·예술 등 각자의 다양한 영역에서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